서울시 심야버스 노선 최적화 빅데이터 활용사례

ZERONOVA

아마도 국내에서 공공 데이터 활용 분야에서 가장 노력 많이하고 성과를 내고 있는 곳 중에 하나가 서울시청일 것이다. 이미 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해 2-3년 전부터 공공 데이터를 오픈API 형태로 개방하고 있고, 최근에는 서울시 현안 문제를 빅데이터로 해결하려는 시도를 민간기업과 협력하여 수행하고 있다. 그 중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 단연 심야버스 노선 최적화에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심야에 대중교통이 끊어진 상태에서 택시를 잡기위해 고군분투를 해 본 사람이면,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 운행하는 심야버스에 기대를 걸어봄직하다. 하지만 문제는 내가 승차하고자 하는 곳에 심야버스가 정차하느냐이다. 즉, 좋은 의도에서 시작했지만, 실제 시민들의 활용도가 높지 않다면 무용지물이 되는 것이다.

이것을 결정하는 것이 심야버스 노선 최적화 문제다. 4월19일부터 3개월동안 2개 노선이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고, 이후 6개 노선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 여기서 그럼 노선을 어떻게 정할 것이냐는 과제가 있는데, 이는 결국 밤시간대 유동인구가 많은 구간을 묶어서 노선을 만드는 문제로 귀결된다. 그럼 유동인구가 많은 구간을 어떻게 정할 것인가? 큰 고민없이 전형적인 방법으로 접근한다면, 아마도 버스 노선을…

원본 글 보기 442단어 남음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